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융복합기술 상호운용성, 시스템 표준으로 해결인공지능 전자제품, 미래형 직류배전 등 융복합기술 분야에 시스템 국제표준 개발 등 성과 도출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3.11.30 12:37
  • 댓글 0
   
▲ 산업통상자원부(사진=PEDIEN)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고령자용 인공지능 전자제품, 스마트시티와 같이 제품·서비스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이 결합되는 다양한 융복합 분야에서 전체 시스템 단위에서의 표준 개발이 효과를 내고 있다.

‘시스템 표준화’는 기술 간 유기적 연동이 어려운 기존 개별 부품 위주 표준에서 벗어나 시스템 전체 또는 시스템 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해 요구되는 표준을 개발하는 접근법이다.

이렇게 개발된 시스템 표준은 차세대 직류전력망, 스마트제조, 스마트에너지 등 융복합산업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30. ‘전기전자분야 시스템 표준화 포럼’을 개최하고 국내기업의 ‘고령자용 AI 스피커’, ‘저압 직류배전’ 등 분야에 대한 시스템 표준화 적용 성과를 공유했다.

특히 복약시간 알람 등 고령자용 AI스피커 서비스 개발 요구사항, 가정용 저압 직류배전 아크 위험 및 안전 지침이 국제표준안으로 제안되어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동 포럼에서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은 국가표준기술력향상사업을 통해 시스템 표준 개발 접근법 활용을 위한 지침과 프로그램 개발하고 저압직류 배전 분야에 대한 상호운용성 실증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포럼 참석 전문가들은 토론을 통해 메타버스, 바이오 디지털제품 등 첨단 융합산업 분야로 시스템적 접근을 통한 표준 개발을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오광해 표준정책국장은 “시스템 표준 개발 활용 사례를 확산해 기업들이 융복합분야의 표준에 대한 접근을 쉽게 하고 우리나라의 표준화 적용 사례는 국제표준으로 제안될 수 있도록 민간 전문가들의 활동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