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담양군, '코로나19 유입 차단' 해외 입국자 전원 무료 진단검사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0.03.27 16:56
  • 댓글 0
   
▲ 선별진료소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담양군이 최근 유럽, 미국 등 해외 입국자 중 확진자가 늘고 있어 관내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담양군은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큰 유럽과 미국에 대해 특별입국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3월 2일 이후 해외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27일 현재 담양에 코로나19 확진자는 없으며 1명의 확진자도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관내 해외입국자 전원에 14일간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무료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양 관내 거주중인 해외입국자는 군 보건소로 신고 후 안내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

현재 보건소에서 관리중인 해외 입국자는 총 12명으로 12명 모두 진단검사를 시행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입국일 기준 14일간 자가격리 유도 및 일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유럽발 입국자 4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통지문을 발급하고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을 활용해 1일 2회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3일 이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했다으로써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할 방침”이라며 “해외에서 입국하면 자진해서 검사를 받도록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